"손흥민-김민재가 왜 1, 2위냐고? 호날두는 수준 낮은 리그에서 뛰잖아!" 당연한 반응 

"손흥민-김민재가 왜 1, 2위냐고? 호날두는 수준 낮은 리그에서 뛰잖아!" 당연한 반응 

부릉 1 5,920 01.19 20:13
"손흥민-김민재가 왜 1, 2위냐고? 호날두는 수준 낮은 리그에서 뛰잖아!" 당연한 반응 

"손흥민-김민재가 왜 1, 2위냐고? 호날두는 수준 낮은 리그에서 뛰잖아!" 당연한 반응 

기사입력 2024.01.19. 오후 03:54 최종수정 2024.01.19. 오후 03:54 기사원문
"호날두가 알 나스르에서 보였던 엄청나게 기록했던 골을 보면 1위 경쟁을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겠지만, 다소 수준이 낮은 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다. 손흥민과 김민재는 유럽 5대 리그에서 활약 중이다"고 설명했다. 사진┃타이탄 스포츠"호날두가 알 나스르에서 보였던 엄청나게 기록했던 골을 보면 1위 경쟁을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겠지만, 다소 수준이 낮은 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다. 손흥민과 김민재는 유럽 5대 리그에서 활약 중이다"고 설명했다. 사진┃토트넘 홋스퍼

[STN뉴스] 반진혁 기자= 손흥민이 왜 1위인지 토트넘 홋스퍼 팬들이 설명했다.

아시아 골든 글로브 어워즈는 중국 스포츠 매체 '타이탄 스포츠'가 주관하는 시상식으로 아시아 최고 축구선수를 선정한다.

프랑스 매체 '프랑스 풋볼'에서 주관하는 세계 최고의 선수에게 수여하는 발롱도르를 착안한 것이다.

아시아 골든 글로브 어워즈는 아시아축구연맹(AFC)으로 한정한다. 아시아 국적이거나, 소속 리그에서 뛰는 선수들만 자격이 있다.

1위는 손흥민이다. 아시아 골든 글로브 어워즈 투표에서 22.9%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7년 연속 수상이라는 대업을 달성했다. 김민재는 2위를 기록했다. 득표율은 19.54%다.

사우디아라비아 리그에서 활약 중인 호날두도 자격이 있지만, 손흥민과 김민재에 밀리면서 고개를 숙였다.

호날두는 17.06%의 득표율로 손흥민, 김민재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손흥민이 아시아 최고 선수가 거머쥘 수 있는 상을 수상한 건 당연한 수순이다.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로 활약하면서 이번 시즌 PL 득점왕 경쟁에 뛰어들었다. 20경기에 출전해 12골을 기록하면서 득점 순위 3위다. 대표팀 합류 전 본머스를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뜨거운 발끝을 유지하는 중이다. 사진┃뉴시스/AP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로 활약하면서 이번 시즌 PL 득점왕 경쟁에 뛰어들었다. 20경기에 출전해 12골을 기록하면서 득점 순위 3위다. 대표팀 합류 전 본머스를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뜨거운 발끝을 유지하는 중이다. 사진┃뉴시스/AP

손흥민은 이번 시즌 최전방 공격수로 활약하면서 지난 시즌 부진을 털어내면서 토트넘의 공격을 이끄는 중이다.

손흥민의 최전방 공격수로 활약은 우상 측면 공격 자원이었지만, 스트라이커로 포지션을 변경 후 계속 유지하고 있는 호날두에 비유되기도 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은 양발로 마무리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했다. 측면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포지션을 변경한 호날두와 비슷한 길을 걷는 중이다"고 언급했다.

토트넘의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생각도 같았는데 "손흥민은 호날두와 비슷하다"고 인정했다.

김민재는 바이에른 뮌헨의 핵심 수비수로 자리 잡으면서 분데스리가와 빅 클럽 연착륙에 성공하는 분위기가 감지되는 중이다. 사진┃뉴시스/AP김민재는 바이에른 뮌헨의 핵심 수비수로 자리 잡으면서 분데스리가와 빅 클럽 연착륙에 성공하는 분위기가 감지되는 중이다. 사진┃뉴시스/AP

김민재도 최고의 시즌을 보내는 중이다.

김민재는 나폴리에서 존재감을 떨쳤다. 유효했다. 괴물 수비수의 존재감을 발휘하면서 이탈리아 무대를 장악했다. 엄청난 퍼포먼스로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특히, 나폴리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진출과 33년 만의 세리에 A 우승에 일조한 후 리그 최고 수비상을 수상하면서 주가를 끌어올렸다.

김민재를 가만히 두지 않았다. 연일 빅 클럽과 연결됐다. 바이에른 뮌헨이 가장 적극적으로 움직였다.

바이에른 뮌헨은 적극적으로 러브콜을 보냈고 아시아 최고 이적료를 투자해 2023년 여름 김민재 영입을 확정했다.

김민재는 바이에른 뮌헨의 핵심 수비수로 자리 잡으면서 분데스리가와 빅 클럽 연착륙에 성공하는 분위기가 감지되는 중이다.

호날두가 사우디아라비아 리그에서 골을 몰아치면서 1위 자격이 있다는 의견도 있는 가운데 토트넘 팬 사이트 '스퍼스 웹'이 손흥민의 수상 자격을 지지했다.

'스퍼스 웹'은 "호날두가 알 나스르에서 보였던 엄청나게 기록했던 골을 보면 1위 경쟁을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겠지만, 손흥민, 김민재와 비교할 때 다소 수준이 낮은 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손흥민과 김민재는 유럽 5대 리그에서 활약 중이다"고 설명했다.

호날두는 17.06%의 득표율로 손흥민, 김민재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사진┃IFFHS

STN뉴스=반진혁 기자

기사제공 STN 스포츠

STN 스포츠
반진혁 기자

football life!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국내축구 주요 부문 선두

더보기

Comments

날강두 01.20 00:03
그렇기는 하지 호날두는 동네축구 하고 있잖아  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687 토트넘 안 가요, 안 간다고 몇 번을 말해요, 진절머리 난다!"…토트넘 … halindy 04.12 12
14686 LG 9시 야구가 수상하다…점점 피곤하네, 염갈량 인내 ‘뉴 페이스 5인… 시카고 04.12 11
14685 250억에서 1500억으로 수직 상승!' 토트넘에서 '케인 몸값' 뛰어넘… 커리빌 04.12 9
14684 홀란드가 상대 라커룸에 들어갔다, 그리고 고백했다, "당신은 전설입니다" 대관절 04.12 11
14683 이러니 EPL이 욕먹지" 반자동 오프사이드 판독 기술 '지각' 도입에 논… 맥더 04.12 9
14682 김연경·박정아 제치고 역대 최고액' 강소휘, 한국도로공사行 이라이트 04.12 11
14681 이주아 IBK기업은행 향한다...정지윤은 현대건설 잔류, 김미연-이원정 … 클퍼 04.12 11
14680 히샬리송, 손흥민 때문에 토트넘 떠나 사우디행" 英 매체... 포스텍 감… 불탄새 04.12 9
14679 류현진이 던져야 무슨 공인지 안다"…각성한 괴물, 어떻게 '팀 1안타 수… 땡땡 04.12 7
14678 78억 FA 계약→주장 맡았는데 1할대 충격 부진…트레이드 복덩이, 왜 … 미드레인 04.12 8
14677 1등인데 기분이 안좋을 수도 있네요." 또 새 친구 올린 꽃감독의 셈법 … 제일런 04.12 7
14676 상당히 쓸모없는 선수”... 또 지워진 홀란드, 이제 진짜 내리막인가 사춘기 04.11 13
14675 주전→벤치' 김민재 미스터리 밝혀졌다 "투헬이 싫어해, 이적 가능성 높다 꼬꼬 04.11 14
14674 수비 전환 부족한 이강인 때문에 자꾸 공백이 생기잖아"...교체된 지 1… 오푸스 04.11 14
14673 SON 영원한 이별' 1470만→1000만 유로 기대주, 토트넘 완전히 … 중동돌 04.11 13
14672 지금 미르를 저렇게 쓰면 안되는데…" 김태형도 난감한, 롯데 불펜의 '웃… 이스트 04.11 13
14671 쇼트트랙 반칙왕' 황대헌, 또 실격…박지원은 1500m 1위 바람별 04.11 13
14670 초대형 날벼락' 키움 복덩이 이주형, 햄스트링 손상..."회복에만 2주,… 꾸꾸모 04.11 15
14669 케인의 '황당' 발언, "나는 토트넘에서 UCL 결승에 간 경험이 있다!… 도야7 04.11 14
14668 SON-포스테코글루 대머리 되겠네?' 토트넘, 공짜로 '특급 진공청소기'… 계획을짜자 04.10 19
G-5MMB66JZJW